Route 12 열둘째길 김삿갓문학길
홈  >  구간안내  >  열둘째길 김삿갓문학길
  • 이전페이지로
  • 지도저장
  • 둘러보기
  • 식당정보
  • 숙박정보
12길인 [김삿갓문학길]은 외씨버선길중에서도 가장 찾는이가 많은 길중 하나이다. 중간중간 마을 뒷산을 오르는 정도의 오르막이 있긴하지만 대부분 평탄한 마을길과 계곡옆 숲길로 이루어져 있고, 박물관의 고을인 영월의 길답게 중간중간 들러볼 수 있는 박물관들도 산재해있어 가족과 함께 찾는 길벗이 많은 길이기도 하다.
[김삿갓문학길]의 초반길은 조선후기의 방랑시인이자 사회에 대한 비판·풍자적 내용을 이야기한 민중시인으로써 유명한 김삿갓(난고 김병연)이 실제로 걸어다녔던 옛길을 복원하여 그의 시속에 담긴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김삿갓이 생전에 [무릉계]라 칭했다는 김삿갓계곡의 물소리를 따라 걷다보면 신선의 세상에 와 있다는 착각이 들 정도로 아름다워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을것만 같다.
 김삿갓묘역
 위치: 시점인근
시선(詩仙) 난고 김삿갓의 묘는 버드나무 가지에 지은 꾀꼬리집 형상의 명당으로 안동 김씨 대종희 휴암공파 회장인 김천한(金天漢)씨가 비석을 세웠다. 매년 시제를 지내고 있으며, 김삿갓문화큰잔치가 열리고 있다.

 

 물레방아
 위치: 시점으로부터 3.0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45분
곡식을 방아질하는데 사용하지는 않지만 크기가 커서 멀리서도 알아볼 수 있게되어 있어 길을 진행하는 데 참고할 수 있는 포인트. 물레방아 옆에 잠시 목을 축이고 갈 수 있는 약수터가 있다.
 조선민화박물관
 위치: 시점으로부터 0.8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15분

민화전문 사립박물관 (2000.7 개관,3,500여점 소장)으로 어해도와 화조도, 까치와 호랑이등의 작품을 상시전시 및 특별전시도 병행하고 있으며 19세 미만 출입금지인 2층 춘화방이 유명(250여 점)하다. 박물관 주변에는 야생화 공원과 분재소공원, 조선시대 고가구 전시공간이 마련되어 있으며 민화부채 만들기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꽃비농원
 위치: 시점으로부터 4.1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1시간
김삿갓계곡옆 숲길을 잠시 벗어나 삿갓교를 건너 건너편 계곡길로 접어드는 길이다. 차량이 통행하는 교량을 건너야하기 때문에, 안전에 유의하여야 한다.
 목교~든골마을구간
 위치: 시점으로부터 4.1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1시간

기존 주민들이 만든 통나무다리가 길벗들의 안전을 위해 튼튼한 다리로 변경되었다. 계곡옆 숲길을 따라 가다 보면 만나게 되는 오르막에서는 잠시 땀이 흐르겠지만, 곧 만나게되는 산골마을의 정취에 빠져서 내려오는 마을길에 땀은 식고 마음마저 편안해진다.
 묵산미술관
 위치: 시점으로부터 6.1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1시간40분
현대회화 및 고서화, 세계 30여국의 아동그림, 폭넓은 미술관련자료를 보유하고 있으며 기획전시관, 세계어린이미술관, 미술체험관, 가족체험관, 고미술전시관, 야외음악당 등을 운영하고 있다. 전문해설사도 상시 대기하고 있다.

 

 

김삿갓계곡이 옥동천과 만나게 되는 곡동교까지 걸었다면, [김삿갓문학길]의 후반구간이 시작된다. 종점인 김삿갓면무소 근방까지 간식이나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시설이 없기 때문에 이 인근의 매점이나 식당에서 잠시 쉬면서 지금까지 걸어온 신선세계의 여운을 즐겨보는 것이 좋다. 짧은 휴식을 즐겼다면 옥동천 옆으로 자리잡은 와석1리 마을을 지나 옛 주민들이 생활을 위해 수도 없이 지나다녔을 가랑이봉 숲길을 걷게된다. 오래된 길을 복원한것이니 만큼 길 자체는 안전하지만, 옥동천이 내려다 보이는 일부 절벽구간에서는 개개인의 안전에 유의하면서 평소보다 조금 늦은 걸음이 필요하다. 옛길 복원구간이 끝나면 등산로를 이용하는 원래길과 사시사철 다른모습을 보여주는 ‘지르네’를 건너가는 지름길을 선택하는 이정표를 만나게 된다. 지름길은 날씨나 옥동천수위에 따라 이용이 불가할 수 있기 때문에 이 방향을 이용하려면 사전에 영월객주에 문의를 하고 결정하는 것이 좋다.
 메기못
 위치: 시점으로부터 8.3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2시간30분

이 메기 못에는 메기가 낮에는 못 바닥 속에 있다가, 밤이 되면 나와 놀곤 한다는 전설이 있어서 마을사람들은 이곳을 ‘메기못’이라 부르고 있다.요즘도 메기 못에는 큰 샘물이 솟아 나오고 있고, 큰메기의 새끼가 있다고 전해지고 있으며, 낚시꾼들의 흔적과 마을사람들이 관리보호하고 있음을 쉽게 볼 수 있다.
 가랭이봉
 위치: 시점으로부터 8.8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2시간40분
와석송어장을 지나면 만나게되는 숲길구간이다. 옛길을 주민들이 직접 복원했다고 한다. 옥동천이 보이는 절벽위를 지나기 때문에 안전에 유의하면서 진행하여야 한다.
 가랭이봉등산로입구
 위치: 시점으로부터 9.4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3시간

가랭이봉 절벽길구간이 끝나면 만나게되는 갈림길이다. 정식구간은 가랑이봉등산로를 따라 진행하게 되지만 경사가 조금 있는 등산로가 부담스럽다면 [지르네]라고 표시된 지름길을 이용할 수도 있다.
 지르네
 위치: 시점으로부터 9.7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3시간10분
가랑이봉등산로입구에서 지름길을 택했을 때 만나게 되는 길이다.
우천시나 기상여건이 좋지 않을때는 잠기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당일 날씨를 고려하여 사전에 객주(안내센터)등에 지름길 사용 가능여부를 확인하여야 한다.
안내센터
관련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