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ute 13 열셋째길 관풍헌가는길
홈  >  구간안내  >  열셋째길 관풍헌가는길
  • 이전페이지로
  • 지도저장
  • 둘러보기
  • 식당정보
  • 숙박정보
김삿갓이 단종을 만난다는 의미를 지닌 외씨버선길의 마지막 여정인 13길 [관풍헌가는길]은 전체 길중 가장 긴 길이다. 그 길이만큼 영월의 여러 가지 모습을 만날 수 있으며, 여정을 마무리 짓는다는 아쉬움이 있다면 오히려 짧게 느껴지는 길이 되지 않을까 싶다.
김삿갓면소재지부터 고씨동굴등산로의 선택경로까지의 갈림길이 있는 초반길은 여정을 마무리전까지 마지막으로 길벗들에게 힘겨움을 안겨줄 수 있는 길이다.
대야산성을 지나 고씨동굴등산로 갈림길까지 총 3번의 크고 작은 오르막과 내리막이 반복되는데 남은 거리를 충분히 고려하여 체력을 안배하여야 한다.
 대야산성
 위치: 시점으로부터 6.0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1시간40분
돌로 축조한 테뫼식 산성(머리띠를 두른 것처럼 산 정상부를 둘러 쌓은 산성)으로, 삼국시대에 축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강원도 영월군 김삿갓면 대야리 큰재(400.8m)정상에 있다. 둘레는 약 400m, 높이는 4.5~5m 정도로 현재는 붕괴되어 남쪽과 서쪽성벽 일부만 남아있다. 삼국시대 남한강 뱃길을 지키기 위한 성으로 온달성과 왕검성사이에 축조되었다. 대야산성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물과 어우러진 마을들이 한 폭의 그림이다.

 

 가재골~각동교
 위치: 시점으로부터 9.2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2시간30분
산골마을인 가잿골에서 남한강 옆의 고갯길을 따라 내려오는 길. 각동교를 건너기전의 짧은 길은 차도옆으로 진행하여야 함으로 안전에 유의하여야 한다.
 산신바위
 위치: 시점으로부터 11.9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3시간30분

옛날 각동에서 흥월, 팔괴를 거쳐 영월읍으로 가는 옛 길로써 우마차가 다닐 정도의 대로였으며 화전민의 삶의 기록이 담겨져 있는 길이다. 옛길은 길론을 거쳐 사모개, 동지모둑, 팔괴로 연결된다. 계곡에 장엄히 내려앉은 이 바위는 길을 걸어가는 옛 사람들이 염원을 담아 돌을 던져서 바위 위에 돌이 올라앉으면 아들을 낳게 해준다고 하여 산신바위라 한다. 무심한 바위 하나에도 의미를 정하여 고단한 삶의 길에 잠깐의 여유와 행복을 빌어본다.

 

 

외씨버선길이 주는 마지막 오르막이 끝나는 시점인 고씨동굴등산로 갈림길에 도착하였다면 천연기념물 제219호이자 영월의 유명한 관광지인 고씨동굴을 둘러보고 갈것인지 결정하여야 한다. 고씨동굴까지의 길이는 3km정도이니 왕복시간을 고려하여 결정하자. 갈림길 이후의 길은 천천히 내려가는 내리막길과 마을길, 남한강변을 따라 걷는 강변길로 구성되어 있다. 얼마남지 않은 여정을 아쉬워하며 끝나면 그리워하게 될 주변의 풍경을 최대한 눈과 마음에 담으며 걷다보면 점차 익숙한 풍경의 도심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한다.
팔괴교를 지나 본격적인 영월읍 도심길로 접어들면 이제 모든 여정이 마무리 된다는 의미이니 지금까지의 여정을 추억하며 또 다른 [다음]을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
 고씨동굴
 위치: 고씨동굴등산로 갈림길로부터3.0km
 소요시간: 고씨동굴등산로 갈림길로부터 약 1시간 30분
천연기념물 제 219호
4억년의 신비를 들여다 볼 수 있는 고씨동굴은 임진왜란 당시 고씨가족이 피난하였다하여 고씨동굴로 불린다. 천연기념물 제219호로 지정되어 석회동굴로써 다양한 지리적 유산을 보기위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영월의 주요관광지역이기도 하다. 관광지 답게 인근에 많은 식당과 숙박시설들이 위치하여 긴 여정중에 잠시 들러 휴식을 취하기 좋다.
 동지모둑
 위치: 시점으로부터 14.0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4시간

깊은 산중인 이곳 동지모독에 화전민들이 벼농사를 지으면서 생활한 흔적을 지금도 찾아볼 수 있고 집터 주위에는 아직도 샘터에서 물이 흐르고 있다. 이 물과 계곡을 근거지로 생활도 하고 돌담을 쌓아 계단식 다랭이논을 만들어 쌀농사를 지었다 한다. 1970년대 화전민 이주정책에 따라 모두 산 밑으로 소개되면서 지금은 사람이 살지 않게 되었다. 텅빈 집터와 무성한 나무로 대체된 계단식 다랭이논에서 옛날 화전민들의 고단한 삶이 보인다.
 팔괴리카누마을
 위치: 시점으로부터 11.9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3시간30분
동강과 서강이 만나는 태화산 자락에 자리잡은 팔괴2리에 조성된 ‘태화산카누마을’. 마을주민이 직접운영하며, 레프팅과 다르게 잔잔한 물살에서 초심자들도 잘 탈 수 있는 카누를 이용하기 때문에 기본적인 안전수칙만 잘 지킨다면 독특한 추억을 남길 수 있다.
 관풍헌
 위치: 시점으로부터 23.6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6시간

1392년에 건립된 영월 객사의 동헌 건물로 지방 수령들이 공사를 처리하던 건물이다. 1456년 단종이 유배되었던 청령포에 홍수가 나자 단종의 거처로 사용되었던 건물로 단종은 관풍헌에 머물며 인근의 자규루에 올라 자규사와 자규시를 읊었다고 전해진다. 강원도유형문화재 제26호로 지정되었다.
안내센터
관련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