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ute 06 여섯째길 조지훈문학길
홈  >  구간안내  >  여섯째길 조지훈문학길
  • 이전페이지로
  • 지도저장
  • 둘러보기
  • 식당정보
  • 숙박정보
외씨버선길이라는 이름의 모티브가 된 [승무]를 만든 조지훈 시인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주실마을을 향해 떠나는 여정이다. 1918년부터 이어져 온 영양전통시장에서 든든하게 배를 채우고 출발하여야 한다. 시장에서 9.5km를 가야 나오는 일월면 권역까지 별다른 식당이 없기 때문이다. 도심의 풍경에서 농로를 따라 걷다 보면 기품있는 노송들이 줄지어 서 있는 삼지리를 만나게 된다. 운 좋게 연꽃이 피어 있는 시기라면 잠시 그 향취를 느끼며 쉬어갈 수 있는 행운을 가질 수 있다. 상원3리 마을회관을 지나면 정겨운 징검다리가 나온다. 수위가 높아져 건너기에 조금이라도 위험해 보인다면 주저하지 말고 별도 표시된 우회길로 진행하면 된다. 약간 돌아가더라도 안전이 제일 중요하니 말이다.
 영양전통시장
 위치: 시점인근
영양시장은 1918년부터 이어져 온 전통시장이다. 당시에는 동해안의 싱싱한 수산물과 내륙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을 물물 교환 하는 장이었다. 산나물, 마른고추, 과일 등 영양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으며 매달 4일과 9일에 열리는 오일장이다.

 

 삼지수변공원
 위치: 시점으로부터 2.5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45분
삼지(三池)는 ‘못이 세 곳 있다.’라는 의미로 영양읍 삼지리 뒷산인 옥산을 중심으로 주위에 간지(澗池), 연지(蓮池), 항지(項池)가 있으므로 붙여진 이름이다. 이 중 연지에 삼지 연꽃체험장을 조성하여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다양한 수생식물의 서식지이며 홍수와 가뭄, 오염을 방지하며, 수리적, 경제적으로 개발 및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연못을 활용하여 연꽃을 중심으로 한 생태 테마타운을 조성하고 반딧불이 등 청정 생태환경을 대표하는 곤충류의 서식환경을 최적화하는 습지 조성으로 연못의 환경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산책로, 탐방로, 물레방앗간 등을 친환경적으로 설치하였다.
 상원3리 징검다리
 위치: 시점으로부터 3.2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1시간

상원3리 마을회관을 지나 금촌 산길 입구까지 가는 중에 반변천을 지날 수 있는 징검다리. 우천시나 반변천 수위가 높을 때는 안전을 위해 별도 표기된 우회 길로 진행하여야 한다.

 

 

징검다리를 지나 조금은 숨이 차오를 금촌 산길을 오르기 전 뒤를 한번 돌아보자. 영양 자연 8경 중 한 곳인 척금대가 그 위용을 자랑하며 당당하게 서 있다. 마을 주민들이 예전에는 등굣길로 사용했다는 금촌 산길을 지나 들판을 가로질러 걷다 보면 일월면 소재지를 만나게 된다. 종점 인근에는 식당이나 매점이 없어서 출출하거나 목이 마를 것을 대비하여 이곳에서 준비하면 좋다. 농업용 수로 옆을 따라 걷다 보면 주실마을의 시작을 알리는 시인의 숲이 보이고, 이를 지나 마을 길로 들어서면 6길의 종점인 지훈문학관이 나온다. 조지훈 시인의 문학세계를 느끼려면 관람 시간 종료 1시간 전에는 도착하여야 해서 남은 시간이 얼마 없다면 조금 서두르자.
 척금대
 위치: 위치: 징검다리 주변
1물길에 의하여 산태극, 물태극으로 잘려나간 곳은 깎아 지른듯한 석벽이 병풍처럼 둘러 있고 강과 산이 맞닿은 곳에 평평한 석대가 아름다운 주위 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있으니, 이곳이 척금대로서 1692년(숙종 18년) 현감 정석교가 여기서 시회를 열었을 때 척금대라 이름 지어졌다고 전해 온다. 척금대 위에 올라 주위를 바라보면 반변천 맑은 물이 수백 척 반월형 또는 태극 모양의 석벽을 끼고 유유히 흐르고, 거울처럼 맑은 물속을 헤엄치는 물고기와 강가에 펼쳐진 솔밭과 깨끗한 모래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니 여름철이 되면 이곳에 목욕하는 사람과 낚시하는 사람, 야유회 나온 사람들이 끊이지 않는다. 이곳에 명소가 생기니 곡강 팔경이다.
 영양향교(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75호)
 위치: 시점으로부터 9.6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3시간

일월면사무소를 지나 마을 길을 따라 올라가면 만나게 되는 영양향교는 한식 기와를 올린 담장이 사면을 감싸고 있으며, 담장 밖 전면에는 주차장이 조성되어 있다. 배면과 좌측에는 경작지가 펼쳐져 있고 우측에는 마을 길이 지나가고 민가가 형성되어 있다. 영양향교는 입구 육영루를 시작으로 명륜당, 내삼문, 대성전 순으로 일렬로 구성되어 있으며, 서쪽에 곳간채와 부속채를 두었다. 남측에서 북측으로 갈수록 점차 높아지는 지형을 살려, 명륜당을 전면에 두고 대성전을 배면에 둔 전학후묘의 형식을 하였다. 이곳 대성전에서는 매년 봄·가을에 중국과 우리나라의 명현에게 제를 올린다.
  주실마을(조지훈 생가)
 위치: 시점으로부터 13.7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5시간
1920년 영양에서 출생한 조지훈은 소월과 영랑에서 비롯하여 서정주와 유치환을 거쳐 청록파에 이르는 한국 현대 시의 주류를 완성함으로써 20세기 전반기와 후반기의 한국문학사에 연속성을 부여해준 큰 시인이다. 외씨버선길의 동기가 된 ‘승무’가 대표작으로 꼽힌다. 조지훈생가가 위치한 주실마을은 문학관, 시인의 숲, 생가, 시 공원, 시 광장 등 문학을 주제로 한 여러 시설이 조성되어 있다.
 지훈문학관
 위치: 시점으로부터 13.7km
 소요시간: 시점으로부터 약 5시간

지훈문학관은 청록파 시인이자 지조론의 학자 조지훈 시인을 기리기 위해 건립된 문학관이다. 전시실과 시청각실로 구성되어 있어 조지훈 시인의 사상과 철학, 문학세계를 체험할 수 있다.
안내센터
관련기관